기사제목 최강 한파 닥친 대구 “수도계량기 동파 이렇게 대비하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강 한파 닥친 대구 “수도계량기 동파 이렇게 대비하세요”

계량기 보호통에 보온재 채우고 야간에는 수돗물 조금씩 흘려야… 동파 사고 생기면 국번없이 121번
기사입력 2018.01.11 17: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6.jpg▲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요령. 이미지 대구시 제공
 
[블로그 뉴스=장미지 기자] 한파가 맹위를 떨치면서 대구시가 수도계량기 동파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아침 최저기온이 -10도까지 내려가는 등 강력한 한파가 닥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동결·동파에 대비한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동파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계량기 보호통 안에 헌 옷 등 보온재를 채우고 뚜껑은 항상 닫아두어야 한다.  

또 외부 노출 배관은 반드시 스티로폼이나 보온재로 감싸고 장기간 집을 비울 때나 야간에는 욕조나 세면대의 수돗물을 조금씩 흐르게 하는 것이 좋다. 

특히 계량기가 얼었을 때는 헤어드라이어의 약한 바람으로 녹이거나, 미지근한 물부터 부어서 점차 따뜻한 물로 녹여야 한다.  

이 때, 50℃ 이상의 뜨거운 물로 녹이게 되면 유리가 깨지거나 열 손상으로 계량기가 파손되기 쉬우니 주의해야 한다.  

계량기 유리가 깨졌을 경우에는 전화 121번이나 관할 사업소로 연락하면 된다.
  
대구시 김문수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겨울철 기온 급강하에 따른 동파에 대비하기 위해서 비상 급수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각 가정에서도 수도계량기 동파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수도계량기함의 보온 상태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블로그뉴스 & blog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매체명 : 블로그뉴스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원  |  주소 : (우)41256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81(신천동, 대구지식서비스센터) 
  • TEL : 053-767-6009  E-mail : newsone@dgpr.co.kr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08915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 아00054  등록일자 : 2011년 2월 16일
  • 발행·편집인 : 최재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욱
  • Copyright(c) 2017 블로그뉴스 All rights reserved.
블로그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