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 내년도 국비 10조3000억 확보나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북, 내년도 국비 10조3000억 확보나서

T/F 운영, 계속사업에 대한 안정적 국비 확보와 신규 사업 발굴 집중
기사입력 2018.03.08 18: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11.jpg▲ 8일 김장주 행정부지사 주재로 열린 국비 확보 보고회. 경북도 제공.
 
[블로그 뉴스=홍미진 기자] 경상북도가 내년도 10조 3000억원의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본격 나섰다.

경북도는 8일 도청에서 김장주 행정부지사 주재로 2019년도 국비 확보 보고회를 갖고 각 실·국별로 주요 전략사업에 대한 예산확보 계획을 논의했다. 

국가정책에 부합하는 다양한 시책사업 개발과 국가예산 편성순기에 따른 단계별 체계적 대응을 위해 11개 반 82명으로 전담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한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안병윤 기획조정실장이 총괄반장, 실·국장이 각 반장을 맡는다.

도는 올해 대규모 SOC 사업이 많이 끝남에 따라 무주~대구(성주~대구) 고속도로, 영천~양구간 고속도로(남북6축) 건설 등 주요 SOC사업을 새로 발굴해 건의하기로 했다.

또 국립 지진방재연구원 설립, 청색기술 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 낙동강 수변생태축 보전·복원사업, 전통주 고부가 상품개발 및 산업화 기반 구축, 독도 비즈니스센터 건립, 글로컬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등 110개의 신규 사업을 국책사업화 할 계획이다.

특히 SOC 분야 75개 사업에 3조889억원, 경북형 문화산업 육성 33개 1740억원, 미래 전략산업 47개 5752억원, 환경 분야 사업 18개 6074억원, 농림수산분야 사업 48개 7814억원 등을 건의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기존 224개 계속사업에 대해서도 안정적으로 국비가 투자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아울러 지역 국회의원실과 합동으로 소관 부처와 기재부에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는데 집중하기로 했다.

한국개발연구원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예타 조사가 진행 중인 2건(5조8771억원)과 소관부처 심의 중인 7건(27조1345억원), 신규 예타 대상사업으로 건의할 14건(3조2728억원) 등 총 23건(36조 2844억원) 규모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경북의 균형발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국비확보가 최우선 도정과제”라며 “대규모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지역 국회의원, 시장·군수, 공무원 모두 공조체제를 구축해 목표하는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블로그뉴스 & blog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매체명 : 블로그뉴스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원  |  주소 : (우)41256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81(신천동, 대구지식서비스센터) 
  • TEL : 053-767-6009  E-mail : newsone@dgpr.co.kr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08915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 아00054  등록일자 : 2011년 2월 16일
  • 발행·편집인 : 최재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욱
  • Copyright(c) 2017 블로그뉴스 All rights reserved.
블로그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