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남유진, 행정가 vs 정치인 1대1 경선 제안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남유진, 행정가 vs 정치인 1대1 경선 제안

남 “국회의원 단일화해 두 명이라도 빨리 본업으로 돌아가라”
기사입력 2018.03.13 17: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2.jpg▲ 남유진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13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가 대 정치인 1대1 경선을 제안하고 있다. 남유진 선거사무소 제공.
 
[블로그 뉴스=홍미진 기자] 남유진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행정가 대 정치인의 1대1 경선을 제안했다.

남 예비후보는 13일 오전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 간 후보 단일화를 통해 행정가 대 정치인 1대1로 공정하게 본선 필승후보를 뽑자”고 주장했다. 

남 예비후보는 회견에 앞서 최근 김영석 영천시장과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의 불출마 표명에 안타까움을 전하면서 “행정가 출신이 도백이 되어야한다는 말과 반드시 꿈을 이뤄 경북 발전에 도움이 돼 달라는 당부를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 국회 의석은 121석, 자유한국당은 116석으로 겨우 다섯 석 차이”라면서 “다른 야당과 연대할 경우 국회의장직 탈환도 가능한 의석수인 점을 상기시키고, 이 위중한 시기에 자유한국당은 의원 세 명이 한꺼번에 경북도지사 선거에 올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그는 “우리보다 형편이 나은 여당도 국회의원출마자제령을 내리고 경선에서 최소 10% 패널티를 매기겠다고 공언하는가 하면, 당선이 유력하던 이개호 의원까지 전남지사 불출마하는 등 결단이 줄을 잇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경북에 나온 세 명의 국회의원 때문에 명분도 실리도 잃고 있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국회의원 간 후보 단일화를 통해 행정가 대표와 국회의원 대표가 각기 대표선수로 나서 제대로, 치열하게, 공정하게 경쟁하자”며 “단일화가 추진되면 개인적으로는 사실 손해이나 하루라도 빨리, 한 명이라도 더 국회의원의 본업으로 돌아가 우리당과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힘을 보태 달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남 예비후보는 “지금 당원이나 도민들은 제대로 된 후보 선택을 위한 최소한의 검증 기회조차 제공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다른 후보들이 제안에 응할 수 있도록 TV토론회 개최에 힘을 실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블로그뉴스 & blog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매체명 : 블로그뉴스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원  |  주소 : (우)41256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81(신천동, 대구지식서비스센터) 
  • TEL : 053-767-6009  E-mail : newsone@dgpr.co.kr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08915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 아00054  등록일자 : 2011년 2월 16일
  • 발행·편집인 : 최재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욱
  • Copyright(c) 2017 블로그뉴스 All rights reserved.
블로그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