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형 농촌개발사업의 새 이정표를 모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북형 농촌개발사업의 새 이정표를 모색

이동필 前 농식품부장관 초청, 농촌개발 포럼 개최…
기사입력 2018.04.16 17: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jpg▲ 이동필 전(前)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16일 영주 국립 산림치유원에서 특색 있는 농촌개발사업 추진방안을 강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블로그 뉴스=홍미진 기자] 경상북도가 16일 영주 국립 산림치유원에서 이동필 전(前)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을 초청해 농촌개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급격한 인구감소와 노령화로 지방소멸론까지 거론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더 이상의 농촌인구 유출을 막고, 도시민을 유입할 수 있는 경북만의 특색 있는 농촌개발사업 추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전 장관은 2013년 3월부터 2016년 9월까지 3년 6개월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을 역임해 ‘최장수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얻을 만큼 농정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정평이 나있다.

장관 재임시절 ‘현장의 목소리는 가장 중요한 나침반’이라는 농정철학으로 현장을 중요시 했고, 퇴임 후엔 고향인 의성군으로 귀촌해 농업인과 함께 민생현장을 함께하고 있다.

이 전 장관은 이날 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경북도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농촌개발사업 국비예산을 전국에서 제일 많이 확보해 다른 어느 시도 보다 앞서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의 농촌개발은 농업인의 소득과 삶의 질을 높이고 현장과 사람 중심으로 도시민이 함께 할 수 있는 누구라도 살고 싶은 농촌을 만드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도가 농식품부에 2019년도 공모 신청한 농촌개발사업은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3개 지구 480억 원 △기초생활거점사업 21개 지구 820억 원 △마을만들기사업 66개 지구 402억 원 △시군역량강화사업 16개 시군에 33억 원 △농촌다움 복원사업 3개 지구 53억 원 등 총사업비 1788억 원 규모다.   

현재 농식품부에서 사업 타성성 검토 중에 있으며, 올 하반기에 최종 사업지구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블로그뉴스 & blog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매체명 : 블로그뉴스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원  |  주소 : (우)42019 대구광역시 수성구 상록로 9(범어동)
  • TEL : 053-767-6009  E-mail : newsone@dgpr.co.kr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08915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 아00054  등록일자 : 2011년 2월 16일
  • 발행·편집인 : 최재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욱
  • Copyright(c) 2017 블로그뉴스 All rights reserved.
블로그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