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100억대 도박판 벌인 남녀 58명 입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100억대 도박판 벌인 남녀 58명 입건

40∼60대 주부가 도박꾼 70% 차지… 일 평균 판돈 200만원
기사입력 2018.05.14 18: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jpg▲ 해당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유토이미지.
 [블로그 뉴스=홍미진 기자] 야산 등에 천막을 치고 100억대 도박판을 벌인 남녀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일명 ‘아도사끼’(줄도박) 도박판을 벌인 일당 58명을 현장에서 검거해 판돈 1억 3000만원을 압수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총책 A씨(53) 등 도박개장을 주도한 3명과 상습도박 행위자 B씨(58·여)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53명도 도박장소개설 또는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안동지역 일대 6곳의 야산을 돌아다니면서 산 정상이나 중턱에 천막을 쳐놓고, 총 56회에 걸쳐 100억원 상당의 도박판을 벌인 혐의다.

이들은 도박꾼 50~70여명을 끌어 모아 심야시간을 이용해 한판에 100~300만원의 판돈을 걸고 속칭 ‘줄도박’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도박판의 하루 평균 판돈은 2억원에 달했다.

또 ‘창고’(총책), ‘마개’(패를 돌리는 역할), ‘상치기’(판돈 수거·분배), ‘문방’(망을 보는 역할), ‘전주’(돈을 빌려주는 역할)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을 해왔다.

특히 단속을 피하기 위해 차량 접근이 어렵고 인적이 드문 야산을 매일 옮겨 다니면서 도박장을 열었다. 도박장으로 통하는 길에는 이중삼중으로 ‘문방’을 세워 외부인의 접근을 철저하게 차단하는 등 치밀하게 단속에 대비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결과 도박에 참여한 사람들 대부분은 주부, 자영업자, 무직자로 40∼60대 주부가 40명으로 전체 인원의 70%에 달했다. 

경북지역 거주자 외에도 대전을 비롯해 거제도에서 원정도박을 온 사람도 있었다.

경찰은 “사회경제 질서를 무너뜨리고, 가정파탄의 원인이 되고 있는 도박행위 근절을 위해 지역에서 활동 중인 도박단에 대해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블로그뉴스 & blog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매체명 : 블로그뉴스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원  |  주소 : (우)41256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81(신천동, 대구지식서비스센터) 
  • TEL : 053-767-6009  E-mail : newsone@dgpr.co.kr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08915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구 아00054  등록일자 : 2011년 2월 16일
  • 발행·편집인 : 최재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욱
  • Copyright(c) 2017 블로그뉴스 All rights reserved.
블로그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